홈 ㅣ 로그인 ㅣ 회원가입 ㅣ 메일상담

제목 : 허술하게 만들어진 인생의 집
글쓴이 : 담당자
작성일 : 2015-05-20
한 나이 많은 목수가 은퇴를 결심합니다.

어느 날 그는 자신의 고용주에게 일을 그만두고
자신의 가족과 남은 여생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고용주는 무엇보다 목수가족들의 생계가 걱정되어
그를 말렸지만, 목수는 여전히 일을 그만 두고 싶어했습니다.

그리곤 고용주의 걱정과는 달리
잘 살아갈 수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하였습니다.

훌륭한 일꾼을 잃게 되어 무척 유감이라는 말과 함께
목수에게 마지막으로 집 한 채를 더 지어줄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목수는 '물론입니다'라고 대답은 했지만,
그의 마음은 이미 일에서 멀어져 있었습니다.

그런 마음으로 짓기 시작한 마지막 집은
일꾼도 아무나 급히 모으고 원자재도 아무거나 사용하여
대충 지은 집이 되고 말았습니다.




집은 그만큼 쉽고 허술하게 완성되었고
완성 후 고용주가 집을 보러 왔습니다.

그러나 그는 집을 보는 대신,
목수에게 현관 열쇠를 쥐어주며

"이 곳은 당신의 집입니다.
오랫동안 저와 회사를 위해 일해 준 보답입니다."

목수는 순간 자신의 귀를 의심하며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처음부터 그 집이 자신이 살 집인 걸 알고 지었더라면 어땠을까요?
아마 훌륭한 일꾼들을 모아서 정말 좋은 자재로 튼튼하게 지어서
수리를 하지 않아도 100년은 너끈히 견딜
훌륭하고 견고한 집을 지었을 것입니다.

==========================================

이처럼 우리 마음에는
하루에도 몇 번씩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자신에게 득이 되는 일이 아니라면...
더 이상 책임지지 않아도 되는 일이라면...
마음은 잘못된 방향으로 쉽게 흘러가고
열심히 살기보다 차선책으로 쉽게 살기를 선택해 버리곤 합니다.

하지만, 자신을 이야기의 목수라고 생각하며 인생을 살아보세요.
그리고 매 순간 집을 지을 때마다
일꾼을 모으고 자재를 쓰는 것을
보다 정직하고 신중하게 지으십시오.

당신의 미래는 여기에 달려있습니다.
그렇게 한다면 단 하루를 살게 되더라도
훌륭하고 멋진 인생의 집에서 살 수 있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은 모든 사람들을 잠시 동안 속일 수 있다.
그리고 어떤 사람들을 항상 속일 수는 있다.
그러나 모든 사람들을 항상 속일 수는 없다.
- 에이브러햄 링컨 -
첨부파일 다운로드
목록 

코멘트는 후 등록이 가능합니다.

상 호 : 성지물류  주 소 : 경기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542-3번지 대원빌딩4층 / 담당자 : 송인기 상무
사업자번호 : 134-87-032**상담전화 : 031-482-1488  휴대폰 : 010-6702-8949 팩스 : 031-480-7544 
이메일 : skysoo9988@hanmail.net / Copyright ⓒ 2010 성지물류, All Riights Reserved. 개인정보취급방침


최근본매물